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최고 기온 32도…낮에도 폭염 이어져

기사 이미지

25일 서울 최고기온은 32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중앙포토]

전국 대부분의 지방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도 전국 곳곳의 수온주가 30도를 넘겠다. 

서울은 25일 아침 최저기온이 26.4도를 기록해 나흘째 열대야가 나타났다. 열대야는 밤 사이(오후 6시~다음날 오전 9시) 사이에 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은 “25일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 많겠고, 대기 불안정에 의해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아침까지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다”며 “오후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경기도와 강원 영서 지역에는 오전까지 빗방울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 관련기사
①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두 ‘폭염 전쟁’…중동 50도 폭염, 미 26개 주 경보

② 대구 경북 곳곳에 폭염주의보


25일 낮기온은 서울이 32도, 광주 33도, 대구 34도 등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중부지방은 26일까지, 남부지방은 당분간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무더운 곳이 많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