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월인데…벌써 추석 선물 예약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마지막 명절 특수를 누리기 위한 유통업계의 추석 선물 예약 판매 경쟁이 뜨겁다. 김영란법 시행은 9월 28일부터인데 올 추석은 9월 15일이다.

9월 28일 김영란법 시행 앞두고
유통업계 사상 첫 한여름 판촉전

대형마트는 사전 예약 판매 기간을 앞당겼다. 이마트는 1993년 문을 연 이후 처음으로 7월에 추석 선물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2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다. 38년 만에 가장 이른 추석을 맞았던 2014년에도 8월 1일에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그때와 비교해도 올해는 6일이 빠르다.
기사 이미지
예약 고객들을 붙잡기 위한 할인 경쟁도 치열하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는 지정된 카드로 구매하면 최대 30%를 할인해 주고, 최대 50만원 상당의 상품권도 지급한다. 지난해보다 나흘 앞선 25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하는 롯데마트는 엘 포인트(L.POINT) 회원들에게도 최대 30% 할인해 준다.

백화점도 다음달부터 본격적인 예약 판매전에 돌입한다. 롯데백화점은 8월 2일 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지난해보다 3일 앞당겼고 50여 개 늘어난 150여 개 품목을 선보인다. 사전 예약 판매 할인율은 품목 별로 ▶한우 10~20% ▶굴비 20% ▶곶감·건과 15~25% ▶와인 30~50% ▶건강상품 20~50% 등이다.

현대백화점도 8월 4~28일까지 추석 선물 세트를 5~30% 할인한다. 지난해보다 일주일 앞당겼으며 판매 물량도 20~30% 늘렸다. 신세계백화점도 190여 가지 품목의 선물세트를 정상가와 비교해 최대 70% 싼 가격에 내놓는다. 기간은 8월 4~25일까지다.

할인 혜택이 크다 보니 해마다 명절 선물을 사전에 예약하는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추석 선물 예약 판매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2014년엔 48%, 지난해엔 98% 증가했다. 판매 비중도 확대되고 있다. 이마트에서는 추석 선물 매출 중 예약 판매 매출은 2012년 5.3%에 그쳤지만 2013년 10%를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15%를 차지했다.

업계 관계자는 “고가의 선물 세트 수요는 명절에 몰리는데 김영란법이 시행되면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마지막 특수를 누릴 수 있는 기회라 예약 물량을 확대했다”라고 말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