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3보] 이번엔 카불서 IS 자폭테러… 80명 사망, 260명 부상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인 카불 한복판에서 23일(현지시간) 이슬람 과격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자폭테러가 발생해 최소 80명이 사망하고 260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아프가니스탄 보안 관계자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3명의 자살공격 대원이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고 전했다.

CNN방송과 BBC방송, AP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시아파 하자라 족 시위대 수천 명이 카불 시내 데마장(Demazang) 지역에 모여 시위를 하던 중 2차례 자폭 테러가 발생했다.

아프가니스탄 보건부 대변인인 이스마일 카우시(Ismail Kawoosi)는 현재까지 최소 64명이 사망하고 260여 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CNN방송은 그러나 다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사망자가 최소한 80명으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당시 현장에 있던 라민 안와리의 말을 인용해 하자라 족 시위대가 데마장 지역에서 4시간 정도 가두 행진을 벌인 뒤 시위 캠프를 세우려 할 즈음 폭발이 일어났다고 전했다.

라일라 모함마디라는 여성은 자신이 시위대에 합류한 직후 대형 폭발이 일어났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쳤다”라고 말했다. 성난 시위대들은 광장을 점거한 채 경찰과 보안군의 접근을 막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보안군을 향해 투석을 하기도 했다.

아프가니스탄 프리랜서 기자인 파티마 파이지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 주변에 수십 명의 사람들이 피투성이로 쓰러져 있었다. 수백 명의 사람들이 현장에서 도망을 쳤다”라고 말했다.

◇ 시위대 한 복판에서 자살 폭탄 벨트 2개 작동.

이번 테러는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 시위대 한 복판에서 자살 폭탄 벨트들을 작동시킴으로써 피해를 키웠다. IS 측은 테러 발생 직후 자신들이 소행임을 밝혔다. IS의 선전 매체 아마크(Amaq) 통신은 “IS 소속 전사 2명이 아프간 카불의 시아파 집회에서 폭탄 벨트를 작동시켰다”고 전했다.

IS는 최근 미국과 러시아 등의 공세 강화로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설자리가 점점 좁아지면서 이른바 ‘소프트 타깃’을 겨냥한 무자비한 테러를 세계 곳곳에서 벌이면서 돌파구를 찾고 있다.

◇ 가니 아프가니스탄대통령 “평화시위는 모든 국민들의 권리”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평화적인 시위는 모든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의 권리다. 정부는 그들의 안전을 위한 모든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사면위원회(AI)는 하자라 족을 겨냥한 끔찍한 공격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AI는 “이번 공격은 아프가니스탄 내 갈등이 수그러들고 있는 게 아니라 오히려 증폭하고 있음을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 시아파 하자라 족, 다수파인 수니파로부터 차별 시달려.

이슬람 시아파에 속하는 하자라족 주민들은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지원을 받아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타지키스탄-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을 잇는 전력망 설치 계획에서 정부가 하자라족 주민들이 모여 사는 바미안 지역을 배제했다면서 이날 오전부터 시위를 벌이던 중이었다.

하자라 족은 아프가니스탄 인구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페르시아어를 사용하는 이들은 주로 아프가니스탄 중부 산간지대에 살고 있다.

하자라 족은 다수파인 수니파로부터 오랫동안 차별과 시달림을 받아왔다. 특히 극단 수니파가 주축인 탈레반 정권 아래에서는 대규모 학살을 겪기도 했다.

◇ 탈레반‧IS, 경쟁적으로 테러 일으켜.

탈레반과 IS는 경쟁적으로 하자라 족을 공격해왔다. 이들의 공격위협에 시달린 하자라 족은 정부에 보호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해 4월 IS는 아프가니스탄 동부 낭가르하르 주 잘랄라바드 시 은행 앞에서 자폭테러를 벌여 35명을 살해했다. 2월에는 하자라 족 남성 31명을 납치했다. 올해 1월에도 잘랄라바드의 파키스탄 영사관 부근에서 자폭테러와 총격전을 벌여 10명의 사망자를 냈다.

15년 동안 아프가니스탄 정부를 상대로 전쟁을 하고 있는 탈레반 역시 끊임없이 테러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달 30일에는 카불 외곽 20㎞지점인 파그만에서 탈레반 대원 두 명이 경찰 생도들을 태운 버스 세 대를 겨냥한 자살 폭탄테러를 감행해 34명의 목숨을 빼앗았다.

지난 6월 20일에는 카불 주재 캐나다 대사관의 경비를 담당하는 네팔 보안요원을 태운 미니버스에 자살폭탄테러 공격이 발생해 14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이어 1시간 뒤 카불 남쪽에서도 폭탄 테러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탈레반은 이들 2건 모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몇 시간 뒤에는 북부 바다흐샨 주의 시장에서 폭탄이 설치된 오토바이가 터지면서 10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sangjoo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