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주가 임산부 ‘깜놀’할 경고문 붙이기로

술병에 표시되는 과음 경고 문구가 9월부터 한층 더 강력해진다. 보건복지부는 주류 판매용기에 부착되는 경고 문구를 강화하는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21일 밝혔다.

‘흡연 및 과음 경고 문구 등 표시 내용’ 고시의 행정예고 기간은 22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다. 술병 경고 문구 변경은 1995년 이후 처음이다. 주류회사는 보건당국 고시에 따라 3종류의 경고 문구 중 1개를 술병 라벨에 표시해왔다.
기사 이미지

이번 개정 문구는 임신 중 음주가 태아의 건강을 해친다는 내용에 초점을 맞췄다. 3가지 문구 모두 기형아 출산, 유산 등 임신 중 음주의 위험을 경고하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주류 용기에 임신 중 음주 경고 문구 표기를 의무화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 따른 것이다.

그 외에도 알코올이 ‘발암물질’이라는 내용을 새롭게 포함하고 과음이 일으키는 질병의 종류도 추가했다. 기존에는 과음이 유발하는 질병으로 간경화와 간암만 언급됐지만 앞으로는 위암, 뇌졸중, 기억력 손상, 치매 등 위험도 함께 경고한다.
 
기사 이미지

개정 고시안 [자료:보건복지부]

청소년 음주 관련 문구도 보다 분명해진다. 기존에는 ‘지나친 음주는 특히 청소년의 정신과 몸을 해칩니다’라며 지나친 음주만이 문제가 되는 것처럼 표현했다.

복지부는 이를 ‘청소년 음주는 성장과 뇌 발달 저해의 원인입니다’로 개정해 음주 자체에 대한 경각심을 유발하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복지부가 보건전문가, 언론인, 정신과 전문의, 소비자 단체 대표 등과 자문회의를 꾸려 결정했다.

복지부는 행정예고 기간 동안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개정 고시를 확정할 예정이다. 새로운 과음 경고 문구는 개정 건강증진법 시행일인 9월 3일부터 시판 주류에 적용된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