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자흐 등 중앙아시아 국가, 경기도 의료관광 2배 늘어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경기도 의료관광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20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병원을 찾은 카자흐스탄 환자는 2,506명으로 전년 1,287명보다 94.7%나 늘었다.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의료관광객 1년 새 2배 늘어
-전년 대비 카자흐 95%, 우즈벡 145% 신장
- 의료인 연수, 관계자 포럼 등 경기도 의료관광 활성화 정책 실효
경기도, 20일 한국-중앙아시아 의료관광 포럼 개최
- 카자흐 등 3개국 의료관광 대행사 관계자 10명 초청
- 경기도 의료관광 인프라 견학, 건강검진체험, 비즈니스 설명회 등

이로써 경기도가 본격적으로 의료관광을 육성하기 시작한 2009년 단 28명의 환자를 보냈던 카자흐스탄은 이제 중국, 미국, 일본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환자를 경기도에 보내는 나라가 됐다.

같은 중앙아시아 지역 국가인 우즈베키스탄 환자도 2009년 12명에서 2014년 218명, 2015년에는 전년 대비 145%가 늘어난 543명의 환자가 도내 의료기관을 찾았다.
기사 이미지

중앙아시아 의료관계자 건강검진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는 이같은 중앙아시아 국가의 경기도 의료관광 확대에 대해 도가 그간 꾸준히 추진해온 보건의료 교류가 결실을 맺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중앙아시아는 경기도가 의료관광사업 전략지역으로 설정하고 2009년부터 보건당국, 의료기관 등과 교류협력을 확대해온 지역이다.

대표적인 정책은 해당 국가의 의사를 도내 병원으로 초청해 의료기술을 전수하는 의료인 연수사업이다.

지금까지 경기도내 병원에서 의술을 배워간 375명 가운데 가장 많은 166명이 카자흐스탄 의사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카자흐스탄 환자의 경기도 방문 증가세는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가서 경기도 의료관광에 매개 역할을 했다는 증거이다.
기사 이미지

중앙아시아 의료관계자 건강검진 [사진 경기도청]

기사 이미지

중앙아시아 의료관계자 건강검진 [사진 경기도청]


이와 함께 도내 의료기관을 찾은 외국인 환자들의 진료과목이 미용, 성형이 주를 이루는 타 지역과 달리 암, 심혈관계 질환, 신경외과 등 중증질환자의 비중이 크다는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경기도가 의료인 연수사업과 함께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 보건당국 및 의료기관 관계자, 현지 의료관광 대행사를 초청해 경기도 의료수준을 체험케 하는 의료관광 포럼이다.
특히 현지 의료관광 대행사들은 직접 경기도 의료기관을 체험하고 돌아가 현지 환자에 알맞은 도내 병원을 연결하고 의료관광객을 송출하는 직접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중앙아시아 의료관계자 건강검진 [사진 경기도청]

이와 관련, 도는 21일 오후 수원 라마다호텔에서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즈스탄 등 중앙아시아 주요 국가 의료관광 대행사 관계자 10명을 대상으로 ‘한-중앙아시아 의료관광 포럼’을 연다.

이날 행사에서 이들은 도내 11개 의료기관과 비즈니스 상담회를 갖고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또한 포럼에 앞서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분당서울대학교 병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세종병원, 윌스기념병원(수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첨단 의료기술 현장을 견학하게 된다.

배수용 도 보건복지국장은 “중앙아시아는 의료사업 분야의 블루오션이 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라며, “다양한 국제의료협력 사업을 통해 의료한류가 중앙아시아 전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