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백화점, 3D 발사이즈 측정기 도입

기사 이미지

백화점이 3D 놀이터가 된다. 3D로 발 사이즈를 측정하고, 3D 가상 이미지로 옷을 입어보는 거다.

롯데백화점은 22일 국내 백화점 중 처음으로 3D 발 사이즈 측정기를 도입한다. 빠르고 정확하게 발 사이즈를 측정할 수 있고, 온라인 신발 쇼핑이 더 편리해 질 전망이다.

3D 발 사이즈 측정기는 고객이 측정기에 발을 올리면, 3차원 화상을 만들어내는 ‘3D 랜더링’으로 측정해 준다. 2초면 측정이 끝난다. 발 길이뿐만 아니라 발 넓이, 안창과 발등의 높이 등 다각적으로 측정한다.

기존에는 수작업으로 측정하다보니 2~3분이 걸리고 누가 재느냐에 따라 수치가 차이가 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3D 발사이즈 측정기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측정한 발 사이즈 정보는 고객이 원하면 e메일로도 받아볼 수 있다. 또 정보를 저장해 다음 쇼핑 때 다시 측정할 필요 없이 디자인만 선택하면 된다.

3D 발사이즈 측정기는 롯데백화점 본점 탠디 매장에서 22일 우선 선보인다. 29일에는 잠실점, 영등포점, 평촌점 탠디 매장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에는 롯데백화점 각 점포와 브랜드에 점차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3D 발 사이즈 측정기가 확대되면 온라인 신발 쇼핑도 수월해 질 것으로 보인다. 일부 소비자들은 직접 신어보지 않은 신발 구입을 꺼려왔다. 발 사이즈가 잘 맞지 않을까봐 걱정해서다. 하지만 3D로 측정해 놓은 정보가 있으면 온라인으로도 맞춤형 상품 구입이 쉬워진다.

롯데백화점은 가상 피팅 서비스도 올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이 옷을 직접 입어보지 않아도 3D 이미지로 고객의 몸에 맞춰 옷을 입었을 때 모습을 보여주는 거다.

이완신(55)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백화점이 단순히 쇼핑하는 공간이 아닌 체험형 공간을 구축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