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량 안에서 불법 스포츠도박사이트 운영 9억 챙긴 일당 검거

기사 이미지

차량 안에서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모습

차량 안에서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수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소사경찰서는 21일 도박 개장 등 혐의로 도박 사이트 운영자 박모(27)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도박 개장 방조 혐의로 사이트 홍보담당자 이모(26)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씨 등은 올 1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중국 현지에 서버를 둔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9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게 된 불상자에게 250만원을 주고 도박 사이트를 개설했다. 매월 서버관리 비용으로 200만원을 지급했다. 이씨 등은 박씨 등이 불법으로 수집한 400여 명의 개인정보를 넘겨 받아 주식투자 사이트 등에 도박 사이트를 홍보한 혐의다. 주로 박씨가 얻어준 오피스텔에서 홍보 일을 했다. 경찰이 파악한 이 사이트의 회원 수는 720명이고, 전체 판돈은 26억원이다.

박씨 등은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도박 사이트를 운영할 오피스텔을 얻는 대신 차량에서 노트북을 이용해 도박 사이트를 운영했다. 노트북에 24시간 전원을 공급하기 위해 트렁크에 차량용 배터리 2개를 설치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운영에 사용된 계좌를 분석해 도박한 이들을 추적 중”이라며 “유사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천=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