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하루에 2세이브 추가…더블헤더 1·2차전 모두 마무리

기사 이미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끝판대장'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하루에 세이브 2개를 올렸다.

오승환은 21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더블헤더 1·2차전에서 모두 9회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 2개를 추가했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오승환은 팀이 4-2로 앞선 9회 초 공 15개를 던져 타자 3명을 깔끔하게 막았다. 삼진도 2개나 잡아냈다. 지난 4일 밀워키 브루어스전 이후 17일 만에 올린 시즌 3세이브.

2차전에서는 팀이 3-2로 앞선 9회 초 등판했다. 접전 상황인데다 1차전에서 투구수가 적었기 때문에 마이크 매시니 감독은 오승환 카드를 선택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 알렉시 아마리스타를 초구에 외야 뜬공으로 잡았다. 이어 알렉세이 라미레스와 라이언 쉼프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차전에선 1차전 때보다 더 적은 공 11개로 샌디에이고 타선을 제압했다.

오승환은 최고 시속 155㎞의 빠른 공을 앞세워 1·2차전 모두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잡으며 깔끔하게 처리했다. 시즌 4번째 세이브째를 올린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68까지 낮췄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