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희와 불륜설 홍상수 감독 포착 “스캔들 사실인가” 질문에

기사 이미지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민희(34)와 불륜설이 불거진 영화감독 홍상수(56)의 최근 모습이 포착됐다.
20일 한 방송에서는 홍상수, 김민희의 불륜설을 다루며 프랑스 마르세유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홍상수와 인터뷰를 시도했다.

이날 홍상수는“김민희와의 스캔들 사실인가?”란 제작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행사장으로 향했다.

이후 ‘관객과의 대화’후 제작진이 다시 “사실인지에 대해서 말씀해달라”, “아내와 딸에게 전할 말씀 없느냐?”고 물었으나 홍감독은 질문을 외면한 채 행사장을 떠났다.

하지만 ‘관객과의 대화’에서 “왜 당신 영화에선 여자들이 중요한가?”란 질문이 나오자 홍상수가 “제가 남자이기 때문이다”며 웃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상수 아내 인터뷰도 공개됐다. 그는 남편과 김민희의 비밀 결혼설 보도에 대해 복잡한 심경을 밝히며 남편과 이혼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아내는 언론의 무분별한 보도 행태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여기저기서 '홍상수 감독 부인 단독 인터뷰'로 나온다. 여기저기 다 말하고 다니는 것처럼 됐다"며 "너무 여기저기 이야기하고 기자들을 다 만나고 다 받아주고 한 것처럼 돼서 지금 사람들이 저를 미워하고 있다”라며 토로했다.

홍상수의 아내는 김민희의 임신 관련 루머에 대해 김민희가 임신할 때까지만 홍상수와의 관계를 묵인해달라고 했다는 소문인데, “(김민희가)임신할 때까지만 봐달라, 그런 일이 있지도 않았다”면서 “근데 저하고 인터뷰를 했다고 한다. 세상에 어떻게 이렇게 썼을까. 그게 믿어지냐?”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홍상수와 김민희의 미국 비밀 결혼설에 대해서도 아내는 “우리 가족은 영주권이 없다. 포기한 지 20여 년 됐다. 남편 역시 영주권을 받을 수도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민희와 홍상수는 불륜설 이후 현재 미국, 프랑스 등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사실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