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 경보음' 울린 이주열 총재 “국내 은행권, 세계 경제위기 대비 건전성 관리 필요”

기사 이미지

이주열 한은 총재가 21일 브렉시트를 비롯한 대외 경제 변수에 대한 사전 대응을 강조했다. [중앙포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시중 은행장들을 대상으로 예기치 않은 대외 경제 변수에 대한 사전 대응을 강조했다. 21일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협의회' 자리에서다.

이 총재 "대외부채 관리, 외환보유액 확충 등으로 대외 건전성을 높여야"
"소규모 개방경제, 구조개혁으로 체질 강화하는 것이 중요"

이날 이 총재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은행의 수익성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도 “경제의 체질 강화가 중요하듯, 은행도 국제 금융시장 불안과 대외충격 등의 위기에 대비해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금리로 은행의 자산 규모나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지만, 올 하반기 미국 금리 인상과 중국 경기 경착륙,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EU탈퇴) 등으로 세계 경제가 출렁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중앙은행 수장’으로서 국내 금융권에 사전 경보음을 줬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 총재는 앞서 19일 한은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피터슨연구소(PIIE) 등이 공동 주최한 ‘소규모 개방경제의 통화정책 운영’ 콘퍼런스 토의 내용도 언급했다.

그는 “연초 중국 경제가 불안했고 미국 금리 정책이 불확실한 데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불확실성도 큰 상황에서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는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이번 콘퍼런스에서도 국제금융ㆍ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에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들이 어떻게 대처할지 지혜를 모았다”고 설명했다.

금융협의회에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