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 중인 성범죄자…서울에 숨어있는 듯

기사 이미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공개수배된 강경완(45). [사진 군산경찰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성범죄자 강경완(45)이 잠적한지 사흘째 도주 중이다. 경찰은 강씨가 서울에 숨어있는 것으로 보고 추적 중이다.

21일 전북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군산에 거주하던 강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충남 보령시 광천 IC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끊었다. 다음날 오전 3시에는 서울 은평구에서 SM5 승용차를 운전하는 모습이 확인된 뒤로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강씨는 1993년과 2010년 두 차례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을 받았다. 강간 상해 혐의로 기소된 두 번째 범행에서는 징역 5년형과 함께 10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다.

강씨의 부모는 서울 금천구에 살고 있으며, 그는 지난해 7월 전자발찌를 부착한채로 몇 차례 부모를 방문했다. 하지만 이번 도주 중에는 부모집을 찾지 않고 있다. 경찰은 강씨의 휴대전화 기록과 도주 예상경로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행적을 추적 중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