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셸 연설 문구 받아적었다"…트럼프 부인 연설 작성자 사실상 표절 인정

기사 이미지

지난 18일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부인 멜라니아를 소개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왼쪽) [중앙포토]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의 연설문 표절 논란과 관련, 작성자가 성명을 내고 사과했다.

20일(현지시간) 연설문 작성자인 메레디스 매카이버는 성명을 통해 "멜라니아 여사와 전화로 논의하던 도중 예로 미셸 오바마 여사의 연설 문구를 몇 가지 이야기했다"면서 "그 내용을 받아적었고, 연설문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오바마 부인의 연설문을 점검하지 않은 것이 실수"라면서 "오바마 부인뿐 아니라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한 트럼프 가족들에게 혼란을 불러일으켜 비참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직서를 냈지만 트럼프가 반려했다"면서 "모르고 실수를 저질렀고, 그런 경험을 통해 배우고 성장한다고 격려했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트럼프 가계도, 38살 장남부터 10살 막내까지 5남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매카이버는 발레리나 출신 영문학 전공자로 도널드 트럼프가 저서를 집필할 때 참여하면서 트럼프와 인연을 맺고 트럼프그룹에서 일해오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의 연설 직후 미국 언론은 2008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미셸 여사가 한 연설과 두 단락 이상이 매우 유사하고 표절 의혹을 제기해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