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호 도박사건 몰래 변론 했나

기사 이미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변호사 시절(2013년 5월~2014년 5월) 맡았던 사건의 수임 및 처리 과정에 대한 의혹도 나왔다.

의혹 ③
우 “선임계 안 낸 사건 하나도 없어”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우 수석은 2014년 7월 조현문 전 효성그룹 부사장이 형 조현준 효성그룹 사장을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기에 앞서 조 부사장 측에 법률 자문을 제공했다. 조사부에 맡겨져 10개월 가까이 지지부진하던 수사는 지난해 4월 특수4부(부장 조재빈)에 재배당됐다. 검찰 주변에선 특수부 재배당 과정에서 우 수석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돌았다.

우 수석은 양돈업체 ‘도나도나’의 최모 대표 사건을 홍만표(구속 기소) 변호사와 함께 수임하기도 했다. 최 대표는 1700여 명으로부터 2400억원대의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유사수신 등)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 ‘제2의 조희팔’로 불렸다. 사건 수임료는 1억여원 정도라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날 “이 사건의 변호인단에는 우 수석 외에도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노환균 전 서울중앙지검장 등 전관의 최고봉들이 모여 있다”며 “전관예우시스템이 어떻게 실제 사건과 연관되는지를 잘 드러내는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① 우병우 아들이 운전병 맡은 경무관, 서울청 차장 승진
② 처가 강남 땅 매매, 진경준 개입했나
③ 진경준 검증 때 넥슨주식 눈감아줬나


일부 언론은 우 수석이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도박 사건을 브로커 이민희(구속 기소)씨를 통해 홍 변호사와 함께 수임했고 선임계를 내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정 전 대표와 이씨를 지난 19일 불러 확인했는데 둘 다 ‘우 수석에게 사건을 맡긴 적 없고 전혀 모르는 사이’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우 수석도 “선임계를 내지 않고 맡은 사건은 하나도 없다”며 “브로커 이민희씨 등 내가 모르는 사람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