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박 대통령 침묵 자체가 고민의 깊이 말하는 것”

기사 이미지

김수남 검찰총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검찰은 현직 검사장이 구속된 초유의 사태와 관련해 전국 고위직 검사의 주식 보유 현황 등 재산 내역을 확인하기로 했다. [사진 신인섭 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논란이 사흘째 계속되면서 청와대 내부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처가의 강남 부동산 매매에서 시작된 의혹이 20일에는 진경준(구속) 검사장의 비위(非違) 봐주기, 의경인 아들 보직 특혜 논란 등으로 번졌다.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둘러싼 의혹들이 시간이 갈수록 불어나면서 청와대는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몽골 순방을 마치고 지난 18일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공식 일정을 갖지 않았다. 우 수석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사흘째 침묵했다.

몽골 귀국 이틀째 공식일정 안 잡아
청와대 “의혹만으론 교체 않을 것”
여론 안 좋아 버틸 수 있을지 우려
민정수석, 검찰 조사 받는 것도 부담

박 대통령은 우 수석 처가의 강남 땅 문제가 처음 불거진 지난 18일 귀국하는 공군1호기(대통령 전용기)에서의 기내 간담회도 생략했다. 익명을 요청한 청와대 핵심 인사는 “박 대통령이 침묵하는 자체가 고민의 깊이를 보여주는 것 아니겠느냐”라고도 말했다.

청와대는 일단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사퇴 요구에 대해 “문제 될 게 없는데 왜 사퇴하느냐”는 기조를 유지했다. 우 수석 본인이 직접 춘추관(청와대 기자실)을 찾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반박했으며, 스스로 사퇴하지는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가 우 수석의 거취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건 당사자인 우 수석이 “사실무근”임을 강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우 수석이 사퇴할 경우 박 대통령의 임기 후반부를 지탱할 축 중 하나인 ‘사정라인이 붕괴될 수 있다’는 점도 큰 부담이다. 홍보라인에서 일하는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제기된 의혹들과 정치 공세는 길게 보면 우 수석이 아니라 박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는 것”이라며 “우 수석에게 명확한 잘못이 드러나지 않는 한 물러설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새누리당 내 친박계가 ‘녹취록 파문’으로 코너에 몰린 상황에서 우 수석까지 물러날 경우 여권 내부에 주는 상처가 너무 클 것”이라고도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 인사들 중에선 우 수석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데다 우 수석이 조선일보·경향신문을 고소한 만큼 현직 민정수석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수 있겠느냐는 생각에서다.

익명을 요청한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여론이 좋지 않게 돌아가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박 대통령의 스타일상 의혹만으로는 우 수석을 교체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하루하루 달라지는 상황이라서 예단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도 법적으로야 잘못이 없었지만 여론에 밀려 결국 물러나지 않았느냐”며 한숨을 내쉬었다.
 
▶관련 기사 “근무시간에 오래 계약 현장 머물러…우병우, 거래 관여했다고 볼 수 밖에”

새누리당에선 이런저런 목소리가 혼재돼 있다. 검사 출신으로 국회 법사위 새누리당 간사인 김진태 의원은 오전 라디오 프로에 나와 “이제 검찰 조사가 들어갈 것이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며 “의혹만 제기해놓고 당장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일의 순서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당 대표 경선에 나선 비박계 김용태 의원은 “이런 문제를 질질 끌고 있다간 남은 임기 동안 정권을 제대로 마무리하기 어렵다” 고 지적했다. 김용태 의원은 “지금은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며 “전면 개각을 해야 하고 민정수석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글=신용호·이가영 기자 novae@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