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19일 쏜 미사일은 핵탄두 공중폭발 조종장치 실험”

기사 이미지

북한이 20일 노동신문을 통해 ‘전략군 화력 타격계획’이란 제목의 작전지도를 공개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의 탄도미사일(로켓) 발사 훈련을 지도했다며 1면에 사진 8장을 게재했다. 김정은 앞에 놓인 지도에는 예상 타격지점(원 안)인 울산 동해상과 부산 인근 바다가 표시돼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핵탄두 폭발 조종장치 실험을 위해 탄도미사일을 발사(19일)했다고 20일 주장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스커드·노동 미사일 발사 장면과 이를 지켜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노동 미사일 발사 장면이 언론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거리 제한하고 발사 훈련 진행
김정은 앞엔 미사일 사정권 지도
부산 인근 바다, 울산 동해상 표시
군 “수도권, 패트리엇으로 방어 가능”
전문가 “요격 전 폭발 땐 대책 없어”

조선중앙통신은 “목표 지역 내 설정된 고도에서 탄도로케트에 장착한 핵탄두 폭발 조종장치의 동작 특성을 다시 한번 검열했다”고 보도했다. 핵탄두 폭발 조종장치는 미사일에 실린 핵탄두의 공중폭발을 유도하는 장치다.

통신은 또 “남조선 주둔 미제 침략군 기지들을 타격할 임무를 맡고 있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이 발사훈련에 참가했다”며 “미제의 핵전쟁 장비들이 투입되는 남조선 작전지대 안의 항구·비행장들을 선제타격하기 위해 사거리를 제한하고 (실험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유사시 미군 전력의 증원 창구가 되는 항구와 공군기지를 염두에 두고 미사일을 쐈다는 얘기다.
기사 이미지

북한이 19일 오전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사진 노동신문]

전하규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북한이 19일 황해북도 황주에서 쏜 미사일은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로 보이며 500~600여㎞를 비행해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실제 황주에서 부산항과 김해공항까지의 거리는 500여㎞다. 따라서 북한이 미사일 방향을 80~90도 오른쪽으로 돌리면 타격이 가능하다. <본지 7월 20일자 8면>

따라서 군 당국은 이번 미사일 발사가 핵탄두 폭발 조종장치 실험이었다는 북한의 주장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 북한이 19일 발사한 미사일 중 노동 미사일로 추정되는 한 발은 발사 뒤 수십 초 만에 군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북한의 주장처럼 미사일이 수㎞ 상공에서 폭발하는 핵탄두 폭발 모의실험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군 당국도 ‘실패’ 대신 ‘소실’ ‘이상 궤적’ 등의 용어를 썼다.

북한이 지난 3월 18일 평남 숙천과 지난달 22일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발사한 미사일이 공중폭발 한 것도 유사한 실험이었을 수 있다. 당시 노동 미사일과 무수단 미사일을 두 발씩 쐈지만 한 발씩만 공중폭발 없이 비행에 성공했다.

문제는 북한이 핵무기 기술에 상당한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대응 수단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지난 13일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은 “수도권은 패트리엇-3 미사일 1개 포대로 충분히 방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의를 제기하는 전문가가 적지 않다. 휴전선 근처에서 미사일을 쏠 경우 불과 2분이면 수도권에 도달해 요격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이다. 특히 핵탄두가 공중에서 폭발할 경우 ‘재앙’이 될 수 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음속의 몇 배로 날아가는 미사일이 최대 피해를 줄 수 있는 고도에서 폭발하는 건 고도의 기술”이라며 “한국군의 요격 전에 폭발한다면 사실상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정용수·박성훈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