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교육발전 유공자 43명 훈·포장

기사 이미지

양태승(左), 고경필(右)

일제강점기 민족교육에 힘쓴 고(故) 양태승 전 고창고등보통학교 교장(1889~1955)이 20일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교육부는 이날 양 전 교장을 포함해 교육 발전에 헌신한 43명을 국민교육발전 유공자로 선정하고 훈장·포장·표창을 수여했다.

민족교육 고 양태승 교장 등 선정

양 전 교장은 1922년 폐교된 오산고등보통학교를 인수해 조선 최초의 민립학교이자 호남 최초 민족사학인 고창고등보통학교(현 고창고)의 설립 기반을 마련했다. 그는 1대 교장으로 재직하면서 신사참배에 불응하거나 독립운동을 벌이다 퇴교 처분을 받은 학생들을 받아들여 교육시켰다. 이후 대구 계성학교 부교장, 보은농업학교 교장 등을 역임하며 민족정신 교육에 힘썼고 무등양말을 설립해 민족자본 형성에도 기여했다.

고경필(67) 학교법인 백두학원 이사장은 재일동포 자녀 교육에 힘쓴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일본 오사카의 건국학교에 1억원을 기부하고 재일동포 350여 명을 독려해 기부금 33억원을 마련했다.

이상우(70) 가천대 행정부총장은 법인 산하 4개 대학을 1개 대학으로 통폐합하는 업무를 주도하며 대학구조개혁을 이끌었다. 이 부총장의 구조개혁을 통해 가천대는 그동안 정부·민간의 각종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