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립Now] 황혼 택배의 명암

 

지하철을 이용해 택배 업무를 하는 65세 이상 노인이 서울에서만 2000명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소중한 물품을 안전하게 정성껏 배송해준다"는 입소문을 타고 퀵서비스와 일반 택배 사이의 틈새 시장을 공략한 겁니다.

그런데 '황혼 택배'에는 명암이 모두 존재합니다. 짧은 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