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정규직 연봉…상위 10% 안에 속해

기사 이미지
지난해 국내 근로자 평균 연봉은 3281만원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일 고용노동부 ‘2015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근로자 1468만명 평균 3281만원

분석 결과 근로자 연봉 수준에 따라 10단계로 나눈 소득분위별 평균 연봉은 10분위(상위 10% 이상) 9452만원, 9분위(10~20%) 5428만원, 8분위(20~30%) 4096만원 순이었다.

평균연봉은 2014년 3234만원에서 2015년 3281만원으로 47만원(1.5%) 올랐다.

소득분위별 연봉 ‘커트라인’은 얼마일까. 상위 10%에 속하려면 연봉 6432만원 이상을 받아야 했다. 상위 20% 4625만원, 상위 30% 3640만원이 하한선이었다.

연봉 금액별 근로자수는 ‘1억원 이상’이 2.7%, ‘8000만~1억원 미만’ 2.8%였다. ‘2000만~4000만원 미만’ 37.7%로 가장 많았고, ‘2000만원 미만’도 36.5%나 됐다.

대기업 근로자 평균연봉은 6544만원, 중소기업은 3363만원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정규직이면 상위 10%에 속하는 셈이다. 2014년 대비 대기업 연봉은 266만원(4.2%), 중소기업은 40만원(1.2%) 올랐다.

연봉 분석대상은 고용주·자영업자 등을 제외한 임금 근로자 1468만 명이다. 연봉은 정액·초과·특별급여를 더한 금액이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