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 살 아이까지…아이들 200여차례 폭행한 어린이집 교사 구속 기소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200여차례 넘게 아이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김지헌)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총 217차례에 걸쳐 원생 7명을 폭행하는 학대 행위를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신모(31ㆍ여)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서울 송파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던 지난 3월~5월 사이 밥을 잘 먹지 않거나 잠을 자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손바닥이나 나무 막대기, 장난감, 식판 등을 이용해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때렸다. 또 울고 있는 아이를 방으로 들어가라며 발로 밀기도 했다.

다행히 병원 치료를 받을 정도로 심하게 다친 아이는 없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한 폭행 횟수만 3개월동안 217회에 달했고 피해 아동 중에는 만 2세 유아도 있었다.

신씨의 범행은 아이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학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수차례 폭행과 학대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신씨는 해당 어린이집에 약 4년5개월간 근무했지만 이번에 드러난 학대 행위 외에 이전의 범행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신씨가 처음에는 자신의 행동이 아동학대가 아니라며 범행을 부인했지만, 현재는 다소 반성의 기색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해당 어린이집 원장인 양모씨(50)에 대해서도 관리 책임이 있다고 판단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