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켓몬 고’ 잘 되니 이번엔 ‘뽀로로 고’

닌텐도의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GO)’의 인기에 힘입어 한국 토종 캐릭터 뽀로로가 등장하는 ‘뽀로로 고(가칭)’가 나온다. AR 서비스 기업 소셜네트워크는 ‘뽀롱뽀롱 뽀로로’ 제작사인 아이코닉스와 함께 뽀로로의 캐릭터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AR 게임 ‘뽀로로 고’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소셜네트워크는 지난해 뽀로로를 비롯한 타요·로보카폴리 등을 활용한 AR 색칠놀이 교육 앱 ‘스케치팝’을 출시해 100만 명 회원을 확보했다. 스케치팝은 그림을 그려 스마트폰 화면에 비추면 색칠한 대로 움직이는 3D 증가현실 앱이다. 소셜네트워크는 이 앱 외에도 뽀로로 스마트밴드, 뽀로로 스마트패드 등을 아이코닉스와 함께 개발했다.

박수왕 소셜네트워크 대표는 “뽀로로 고는 재미 중심의 포켓몬 고와 다르게 교육적인 요소를 강조한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중구 아이코닉스 전무는 “포켓몬 고의 성공을 보고 개발에 나섰다”며 “주 이용 대상을 초등학생 이하로 정한 만큼 부작용을 사전 검토해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어릴 적 뽀로로에 열광했던 10대 후반, 20대 초반을 겨냥한 버전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뽀로로 고는 이르면 올해 말께 출시될 예정이다.

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