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흑기사, 음악대장 그리움 지워내는 애절한 발라드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캡처]

로맨틱 흑기사(이하 흑기사)가 2연승에 성공하며 하현우의 그림자를 조금씩 지워내고 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34대 복면가왕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니 이모를 찾아서' 최진이가 3라운드에서 '장기알과 얼굴들' 윤형렬을 꺾고 가왕 후보 자리에 오른 가운데 흑기사는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를 선곡했다.

흑기사는 담담함 속에 짙게 깔린 애절함으로 듣는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진정성을 담아 노래를 부르는 흑기사의 무대는 여심 또한 강타했다.

유영석은 "익숙한 노래인데 가사를 오랜만에 음미하면서 들었다. 이별에 아파하는 사람이었다면 눈물바다가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흑기사는 노래를 부르다가 자신도 모르게 울컥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흑기사의 진심은 통했고 2연승을 달성했다.

앞서 '우리동네 음악대장' 하현우가 9연승에 성공하며 '복면가왕'은 상승 기류를 탔다. 그런 그가 '하면 된다 백수탈출' 더원에게 패하며 10연승 달성에 실패했을 때, 사실 아쉬움의 목소리와 함께 하현우의 그림자를 어떻게 지울 것인지에 대한 의문 부호가 달렸다. 그만큼 하현우의 무대는 강렬했다.

강렬했던 하현우의 흔적을 조금씩 지우고 있는 '복면가왕'이 흑기사의 등장으로 다시금 상승세를 만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