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출산 톡톡 5회] 육아에 대한 ‘맘인스누’의 이야기

| 한국 공동체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팟캐스트 ‘저출산 톡톡’
“맞벌이를 해도 가사와 육아 책임은 여성의 몫.” “죽어라 공부하고 일해서 커리어를 쌓아도 출산과 육아 앞에 무너지는게 한국 알파걸의 현주소.” “육아휴직 강조하지 말고 제 시간에 퇴근이나 시켜줘라.”

서울대의 엄마 대학원생 모임인 '맘인스누(mom in SNU) ' 회원들이 본지 논설위원실 주최로 저출산을 주제로 10차례 팟캐스트 토론을 했다. 공기업에 다니다 그만두고 학업을 시작한 엄마, 학부생 때 결혼·출산한 뒤 뒤늦게 대학원 진학한 엄마, 박사과정 중에 시간강사로 일하는 엄마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대학원생 맘들이 자신의 출산·육아 경험담과 고충을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시대의 고민인 저출산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에서 시대의 고민을 읽는다.

5회 육아
▶전체 스크립트 보기
엄마와 아빠가 가정을 이뤄 아기를 낳고 키우는 모습은 얼핏 아름답게만 보인다. 하지만, 그 뒷면에는 다양한 사회 문제가 엮여 있다. 육아는 임신·출산과 함께 가정에 부담을 준다. 육아가 힘들 것 같아 출산하기 싫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실제로 육아를 경험했거나 하고 있는 사람의 상당수는 부담을 호소하기 일쑤다. 이런 부담은 저출산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대한 엄마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왜 육아를 엄마만 해야 하는지, 왜 가정에만 맡겨야 하는지, 왜 경쟁적인 소비로 이뤄지는지에 대한 성찰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를 어떻게 극복하고, 풀어나가야 우리 공동체가 보다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세상에 될 수 있을까. 
 
 
▶[저출산 톡톡] 기사 더 보기
① “여성만 육아 독박…아빠 칼퇴근 못하면 회사에 벌칙 줘야”
② 엄마의 전쟁, 개인만의 문제인가?
③ 가족친화 사회, 어떻게 해야 가능한가?
④ 저녁이 있는 삶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