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섬유의 무궁한 잠재력, 이번에 세계에 알립니다”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12일(현지시간) 뉴욕 웨스트 빌리지에 있는 인더스트리아 수퍼스튜디오에서 디자이너 고태용(35)의 브랜드 ‘비욘드 클로젯’ 캡슐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2013년도부터 꾸준히 뉴욕 무대에 참가한 고씨의 이번 컬렉션이 다른 때보다 의미가 있는 건 특별한 파트너십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KOTRA,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주최하는 ‘2016 뉴욕한국섬유전(Korean Preview in New York. 이하 KPNY)’ 특별행사의 협업 디자이너로 선정되면서 고씨는 61개 전시 참가 기업들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100% 한국 섬유로 만든 옷을 세계무대에 선보이게 됐다.

고씨는 “통상 한 시즌마다 수입 섬유를 50% 가까이 써왔는데 이렇게 다양한 한국 섬유를 접하고 보니 막연히 수입산이 좋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깨졌다”며 “미국 기자·바이어들에게 좋은 원단을 사용하면 더 멋진 옷이 완성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윈윈 프로젝트였다”고 말했다.
컬렉션 디자인의 주제는 ‘브로맨스’다.

남자들만의 친근한 우정을 지칭하는 브라더(brother)와 로맨스(romance)의 합성어로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클럽 등의 밤 문화에 익숙한 젊은 남자들의 가을겨울 룩을 위해 옷 색깔은 검정·남색·베이지·카키 등으로 차분하게 하고, 대신 네온사인과 술잔, 미러볼, 술병 로고 등을 재해석한 형형색색의 자수와 프린트를 넣었다. 클래식한 재킷이나 퍼 코트에 트레이닝 복 스타일의 바지를 매치한 스타일링도 신선했다. 고씨는 “고급스러운 하이패션과 캐주얼한 스트리트 패션의 믹스”라고 설명했다.

쇼를 참관한 남성 패션잡지 GQ의 패션 에디터 조나단 티츠는 “남성 옷임에도 섬세하고 화려한 자수 디테일이 들어간 게 가장 눈에 띄었다”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이너답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렸다. 유명 남성복 블로거인 마르셀 플로루스는 “한국 섬유가 이렇게 다양하고 트렌디한 것에 놀랐다”며 “디자이너와 기업 간의 환상적인 협업”이라고 감탄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파이낸셜 타임즈, 포브스, 뉴욕 포스트를 비롯해 보그닷컴, 엘르닷컴의 패션 에디터들과 미국의 유명 남성복 블로거들이 대거 참석했다.

디자이너 고태용은 2007년 브랜드 론칭 후 이듬해 스물일곱 살 최연소로 서울 패션위크에 데뷔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현재는 국내외에 수많은 팬덤을 거느린 ‘핫한’ 디자이너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이탈리아 보그가 선정한 전 세계 신진 디자이너 톱 5에 들었고, 올해 6월에는 뉴욕 코스메틱 브랜드 키엘이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아티스트와 함께 진행하는 ‘네이처앤더시티’ 캠페인 아트 협업에도 참여했다.

유학을 다녀오지 않은 국내파 디자이너로 시작해 마케팅, VMD, MD, CS까지 혼자 감당하며 좌충우돌했던 성공기를 적은 책 『세상은 나를 꺾을 수 없다』는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는 젊은 층에서 베스트셀러로 인기다.

뉴욕 글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 KOTRA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