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동국 딸 이재아, 전국주니어테니스 10세부 우승

기사 이미지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축구 스타 이동국(37·전북 현대)의 딸 이재아(CMSI)가 제51회 전국주니어테니스선수권대회 여자 10세부에서 우승을 거뒀다.

이재아는 13일 전북 순창 순창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10세부 결승에서 신주향(완산서초)을 세트 스코어 2-0(6-1, 7-5)으로 제압하고 10세부 정상에 올랐다.

대회 3회전과 준결승에서 시드선수들을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한 이재아는 첫 세트에서 안정된 디펜스와 과감한 공격을 바탕으로 한 게임만 내주는 선전을 펼쳐 6-1로 기선을 제압했다. 두 번째 세트에서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치다 게임스코어 5-5에서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가 연속 두 게임을 따내 7-5 승리했다.

이재아는 "우승해서 기쁘다.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 세리나 윌리엄스처럼 훌륭한 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딸의 우승을 옆에서 지켜본 이동국은 "재아가 테니스를 정말 좋아한다. 훌륭한 테니스 선수로 크는데 필요한 모든 것을 아낌없이 후원하고 격려하겠다. 외국으로 테니스 유학도 보내 선진 테니스를 접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해 주고 싶다"고 했다.

여자 12세부 정상은 구의초등학교 하선민이 장지오(누원초)를 2-0(6-3, 6-2)으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