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토리아부터 레이까지…中 출신 아이돌, 남중국해 판결 반대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SNS를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패소에 일시에 유감을 표하고 나섰다. 중국 관련 정치적 잇슈에 일제히 목소리를 같이하고 나선 것이다.

걸그룹 에프엑스의 빅토리아는 12일 인스타그램과 웨이보에 '#中國一点都不能少'(중국은 한 점도 작아질 수 없다)라는 글과 함께 남중국해를 중국 땅으로 표시한 지도를 올렸다. 이는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필리핀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중국이 남중국해 대부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며 필리핀의 손을 들어준 것에 대한 항의 표시이다.

미쓰에이의 페이, 피에스타의 차오루도 웨이보에 같은 사진을 올렸다. 역시 중국인인 엑소의 레이는 인스타그램과 웨이보에, 슈퍼주니어-M의 조미는 웨이보에 이 사진을 올렸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