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방부로 몰려든 성주 군민들 "우리가 개, 돼지냐"

기사 이미지
13일 오후 3시 국방부가 ‘사드’ 배치 지역을 ‘경북 성주’라고 발표하자 성주 주민 200여명이 국방부에 몰려왔다.

성주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사드 성주배치 반대 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는 대형버스 5대에 나눠 타고 상경해 오후 4시쯤 서울 용산 국방부에 도착했다.

김항곤 군수 등은 국방부 컨벤션센터 건물 1층 에머랄드홀에서 혈서를 황인무 국방부 차관에게 전달했다. 혈서에는 ‘사드 성주 배치 결사 반대’라고 적혀 있었다. 성주 주민들은 또 “하룻밤 사이에 4만5000여명의 군민 중 2만5000여명이 서명했다”면서 반대 서명서도 함께 전달했다.

전달 과정을 지켜보던 일부 주민들은 “한민구 집 위에 사드를 배치해라”“우리는 개, 돼지가 아니다” 등 강하게 항의했다.

황 차관이 사드 지역 선정 배경 등을 설명하겠다고 했지만, 지역 주민들은 “선정 후 설명이 무슨 소용이냐”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장관이 우리에게 ‘사드’라는 선물을 줬다. 한민구를 만나기 전에는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 없다”고 한 장관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그 시간 한 장관은 국회에서 보고를 하고 있었다.

국방부와 성주 주민의 대치가 계속 되자, 황 차관은 컨벤션센터 건물 2층으로 자리를 옮겨 지역 대표 10여명과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황 차관은 “사드가 성주 주민의 건강과 안전에 유해하지 않다는 것을 시간을 두고 계속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 대표들은 “배치 지역 발표를 철회하라”“이렇게는 못간다” 등 계속 항의했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늦게라도 한 장관이 오기로 한 것으로 안다”며 “배치 지역을 바꿀 수는 없고 잘 설명해 항의 사태를 수습해 나가는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