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우익단체 대표 "10년 후 일본 군대 가진 보통국가 될 것"

기사 이미지

우익단체 ‘일본회의’ 회장 다쿠보 다다에


지난 10일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 세력이 3분의 2를 차지한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를 지지하면서 개헌을 추진하는 우익 핵심단체 대표가 10년 후 일본이 군대를 가진 보통국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익단체 ‘일본회의’ 회장인 다쿠보 다다에(田久保忠衛ㆍ83) 교린(杏林)대 명예교수는 13일 주일외국특파원클럽(FCCJ)에서 “10년 후에는 헌법이 개정돼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동북아에 (군대를 가진) 보통국가(일본)가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ㆍ참의원 양원에서 (개헌 세력이) 3분의 2 의석을 차지한 것은 전쟁 이후 처음으로 절호의 기회다. 내가 아베 총리라면 임기(2018년 9월) 안에 개헌을 실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자민당 안에도 개헌에 신중한 사람이 있고 적극적인 사람도 있어 하나의 입장을 정하기는 상당히 어렵다”며 “일본 전체가 (개헌을 향해) 어떻게 움직일지는 내 연구 주제의 하나”라고 말했다. 일본의 현 상황에 대해선 “극좌에서 정중앙을 향해 궤도를 수정하고 있다”며 “아베 총리는 정중앙의 보통국가에서 오른쪽으로 가려고 하는 민족주의자가 아니라 극좌에서 보통국가로 가기 위해 구체적으로 움직이는 유일한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등 일본의 과거 전쟁에 대해 “잘못한 점도 있고, 옳았던 점도 있어 한쪽이 옳고 한쪽이 나쁘다고 말할 수 없다”며 “어떤 나라든 전쟁을 한 나라는 서로 다른 역사관을 가지고 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일본회의는 1997년 5월 보수계 종교단체 등이 만든 ‘일본을 지키는 모임’과 보수 성향 문화계 인사 등이 설립한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통합해 조직한 단체다. 관련 조직인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에 아베 총리를 포함한 현 내각 각료 20명 중 60%인 12명이 가입해 있을 정도로 영향력이 막강하다. 이 단체가 주도해 지난해 10월 만든 ‘아름다운 일본의 헌법을 만드는 국민의 모임’은 아베 총리 임기 안에 개헌을 달성키 위한 1000만명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