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경준 의혹' 넥슨 창업주 김정주 검찰 소환…"솔직하게 조사 받겠다"

기사 이미지

김정주(48·NXC 대표) [중앙포토]

진경준(49·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검사장의 '주식 대박' 의혹과 관련해 넥슨의 창업주 김정주(48) NXC 대표가 13일 검찰에 소환됐다. 이금로 특임검사팀은 13일 오후 4시 김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진 검사장은 2005년 넥슨으로부터 4억원을 빌려 비상장 주식을 사들인 뒤 이듬해 넥슨 측에 10억원에 되팔고, 그 자금으로 다시 넥슨재팬 지분을 사들여 보유하다가 지난해 판매해 120억원의 시세 차익을 올렸다.

검찰은 주식을 사고 파는 과정에 김 대표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대표는 진 검사장의 서울대 86학번 동기로 친분이 있다. 검찰은 앞서 12일 진 검사장과 김 대표의 자택, 넥슨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변호사 한 명과 출석했다. 김 대표는 “끝까지 솔직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