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리암니슨 극찬 “진정한 배우…집중력 대단했다”

기사 이미지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리암니슨



인천상륙작전 이정재가 리암 니슨에게 극찬을 받았다.

이정재 리암 니슨은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내한 기자회견에서 서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너무나도 인상적이었다. 현장에서 한 커트가 끝나고 다음 커트로 넘어가는 조명 카메라 이동 시간에도 리암 니슨은 본인이 앉아서 연기했던 소품 의자를 떠나지 않고 자신의 의상과 소품, 연기 등을 계속 체크하더라. 본인이 맥아더 장군 역할에 더욱 몰입하고, 그 몰입도를 조금이라도 흐트러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리암 니슨은 “이정재와 첫 촬영을 함께 했는데, 지금까지 70여편의 작품에 출연했는데, 난 진정한 배우를 만나면 느낄 수 있다. 이정재는 진정한 배우다. 순수한 영화배우이고 매우 아름다운 정제됨과 집중력, 지적인 면모를 매우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연기를 함께 하며 느낄 수 있었다. 또 배우로서 함께 하면서 굉장히 편안했다. 정말 훌륭한 전문 배우와 호흡을 맞출 수 있었기 때문이다”고 극찬했다. 

또 리암 니슨은 “내가 70여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했는데 한국 스태프들처럼 신속하고 전문적인 사람들을 본 건 처음이었다. 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각자의 자리에서 일하는 점들이 매우 놀라웠다”고 덧붙였다. 

'인천상륙작전'은 한국전쟁의 판도를 뒤엎은 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500:1의 낮은 성공확률의 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정재는 해군 첩보부대 대위 장학수, 이범수는 인천 방어사령관 림계진, 리암 니슨은 맥아더 장군역을 맡았다. 27일 개봉.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