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관광객 여권 빼돌려 '범죄 대포폰' 개통한 일당 검거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의 여권 정보를 사들여 3000여 대의 대포폰을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에게 관광객들의 정보를 팔아넘긴 여행사 가이드들도 덜미를 잡혔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대포폰 판매업자 박모(31)씨와 여행사 가이드 김모(38)씨 등 5명을 구속하고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제주도에서 가이드로 활동하던 중국동포 김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자신이 인솔하는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의 여권 정보를 브로커에게 팔아넘겼다. 그는 ”호텔 숙박을 접수할 때 여권이 필요하다“는 명목으로 관광객들의 여권을 회수했다. 이후 사진을 찍어 이미지 파일 형태로 보관하다가 브로커에게 1매당 1만~1만5000원을 받고 판매했다.

박씨 등 대포폰 판매업자들은 이렇게 모인 여권 사본을 브로커를 통해 1매당 6~7만원에 사들였다. 특히 박씨는 400여매의 여권 사본을 구입해 800여대의 대포폰을 개통·판매하고 약 5000만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유통된 대포폰만 모두 3000여대에 달한다. 이 대포폰들은 대부분 보이스피싱이나 도박 등 사기 범죄에 이용됐다.

특히 박씨 등은 관광객의 개인 정보 하나로 통신사가 다른 5~6개의 선불폰을 개통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통신사별 선불폰 가입 회선은 1대로 한정돼 있다. 하지만 각각 선불폰 통신사가 서로 고객의 정보를 공유하지 않는 다는 허점을 노려 하나의 명의로 여러대의 선불폰을 개통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에 있는 브로커들을 지속적으로 추적하고, 같은 방식으로 대포폰을 판매해온 업자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