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주 부상 녹화중 어지럼증과 통증 호소…"자택에서 안정 중"

기사 이미지

이국주 부상



tvN '코미디 빅리그' 녹화 도중 부상을 당한 개그우먼 이국주가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국주 측 관계자는 13일 일간스포츠에 “지난 밤 응급실에서 정밀검사를 받았고, 현재는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한 단계”라면서 “상태를 지켜보고 늦게라도 대학병원에 가야할지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국주가 지난 밤 응급실에서 받았던 정밀검사 결과는 14일 나오게 된다. 결과에 따라 향후 스케줄 조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국주는 지난 12일 오후 진행된 ‘코미디 빅리그’ 촬영 중 부상을 당해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국주 측 관계자는 “이국주가 어지럼증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한동안 스케줄 소화에 차질을 겪게 될 것 같다”고 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