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박씨' 출연 미스코리아 장윤정, 미국에서 초호화 생활 소문 해명

기사 이미지

[사진 TV조선 '호박씨' 캡쳐]

1987년 미스코리아 진, 1988년 미스유니버스 2위 출신 방송인 장윤정이 항간에 떠돌던 미국초호화 생활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이하 '호박씨')에 장윤정이 출연했다.
 
송도순이 결혼 후 미국 초호화 타운에서 거주한 사실에 대해 묻자 이에 장윤정은 "아니다. 지금은 이상하게 캘리포니아 어바인이 굉장히 유행처럼 잘사는 동네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데, 내가 갔을 때만 해도 거기 밭이었었다. 전형적인 미국인 마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영미는 "거기 집이 몇 평이냐? 3층에 수영장 딸리고, 잔디밭 쫙 있고?"라고 물었고, 장윤정은 "서울보다는 집값이 훨씬 저렴하다. 2층 집이었는데, 거기에서는 수영장이 있는 게 그렇게 부의 상징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가사도우미는 없었냐는 김구라의 물음에 장윤정은 "거기 인건비 되게 비싸서 가사 도우미를 쓸 수가 없다. 오히려 외국에서 생활하면 주부들이 훨씬 더 집안일을 많이 하는 것 같다. 김치도 직접 담가먹어야 되고, 한국 음식도 사먹을 데가 없으니까 집에서 다 해결을 해야 된다. 그리고 남편이 전형적인 경상도 남자라 한식으로 다 먹어야 되고, 집안일도 전혀 도와주지 않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장윤정은 "서울에서 생활할 때는 남편 보기가 너무 힘들었다. 너무 바빠서. 그래서 주말에 남편과 밥 한 번 먹는 게 소원이었다. 그런데 미국에 가니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지더라. 또 남편이 운전을 잘 못하니까 내가 항상 데려다주고, 데리고 오고 그랬다"고 덧붙이며 '미국 초호화 생활설'에 대해 해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