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사드 발표 전부터 삐걱…황인무 차관 성주 방문 취소, 주민들은 상경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배치할 부지 선정 작업이 발표전부터 장애물을 만났다. 정부는 13일 오후 3시 경북 성주에 사드를 배치하겠다는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었다. 이에 앞서 정부는 황인무 국방부 차관을 단장으로 국무조정실, 행정자치부,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들로 경북 성주로 보내 주민들을 설득할 예정이었다. 국방부 당국자는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현지를 방문해 부지 선정 배경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항곤 성주 군수를 비롯해 주민 200여명이 국방부에 항의하기 위해 관광버스 5대에 나눠타고 상경함에 따라 황차관의 현장 방문계획이 취소됐다. 국방부 당국자는 "해당 지자체 군수와 의장이 국방부를 방문하기로 함에 따라 오늘(13일) 오후 국방부 인근에서 설명하는 방식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드 부지를 공식발표하기 전에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충분한 설명을 하겠다던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상경한 주민들의 시위도 예상된다. 국방부 주변에는 경찰 병력들이 나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13일 오후 성주 시민 200여명이 상경해 국방부를 항의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경찰 병력들이 국방부 주변에 대기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특히 국방부 소수의 인원이 보안을 유지하며 미국과 협의를 진행하며 국민들과 소통을 하지 않고, 공식 발표도 전격적으로 결정하는 등 일방적인 결정에 따라 오라는 식의 정부 태도에 대한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 관련기사
① 사드 전자파가 불임 유발?…“100m 떨어지면 인체 무해”

문재인 "사드배치 결정 재검토해야…공론화 하자"

익명을 원한 여당 관계자는 "지난 11일 열린 국회 국방위에서도 사드 배치에 대해선 원칙적으로 공감을 하면서도 정부의 국민 소통 프로세스에 대해서는 많은 지적이 있었다"며 "사드는 중국등 주변국들의 엄청난 반발속에 앞으로 어떤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문제여서 일반 무기체계 배치와 다른데도 정부측이 안이하게 접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