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청 조사에 불만, 50대 남성 분신소동

폐기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던 50대 남성이 구청 앞에서 분신소동을 벌였다.

13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쯤 인천시 계양구청 주차장 앞 인도에서 A씨(50)가 몸에 석유를 뿌리는 등 분신을 시도했다.

그는 119에 전화를 걸어 "내 몸에 석유를 뿌렸다"고 알리고 구청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그는 라이터를 들고 몸에 불을 붙이려는 듯 위협하기도 했지만 출동한 경찰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조사 결과 폐기물 처리업자인 A씨는 최근 폐기물 관리법을 위반했다는 진정서가 구청에 접수돼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구청 조사에 불만을 품고 분신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공용 건조물 방화 예비죄 등을 적용해 입건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