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카추 잡으러 갑니다"···포켓몬 고 찾아, 속초행 버스 매진

기사 이미지

울릉도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이 포켓몬GO를 실제 플레이했다고 인증하고 있다. [사진 인벤]

속초ㆍ양양ㆍ인제 등 강원도 북부 지역과 울릉도에서 닌텐도가 출시한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Go)’를 할 수 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7일 미국을 시작으로 발매된 포켓몬 고는 전 세계에서 선풍적 인기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13일 게임 전문웹진 ‘인벤’ 게시판에는 ‘울릉도를 점령했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포켓몬 고를 플레이하는 인증 사진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울릉도에 온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분이 울릉도 포켓몬들을 휩쓸고 있는 상황”이라며 “울릉도 주민으로서 이래서는 안된다고 판단했다. 관광객이 아직 울릉도 체육관을 차지하지 않아 뛰어가서 점령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서울대 전산망을 해킹해 배우 김태희 사진을 유출한 화이트해커 이두희씨도 지난 12일 포켓몬 고를 하기 위해 속초에 갔다.
기사 이미지

이두희씨가 아이폰으로 속초에서 포켓몬GO를 플레이 하고나서 본인이 잡은 몬스터 개수를 공개하고 있다.

이씨는 “속초 체육관 근처에 포켓몬 고를 실제로 플레이하고 있는 사람이 수십명 가량”이라며 “몬스터 스무마리 가량을 잡았다”고 말했다.

울릉도뿐만 아니라 아니라 속초에 사는 누리꾼 역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서울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속초 행 버스는 모두 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지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포켓몬 고는 지도 데이터의 해외 반출 문제로 인해 당초 한국에서 플레이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실제로도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는 포켓몬 고가 등록돼 있지 않다.

현재 포켓몬 고를 플레이하는 유저들도 구글ㆍ애플의 한국 계정이 아닌 미국 등에서 개설한 외국 계정을 통해 포켓몬 고를 내려받았다.
 
다만 포켓몬 고가 속초에서 실행된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지금까지의 제보에 따르면 위도 38도 위쪽 지역에서 플레이가 가능하다. 일각에선 속초와 울릉도 등이 구글의 GPS 권역에서 벗어나면서 한국 바깥으로 인식돼 포켓몬 고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기사 이미지

포켓몬GO의 개발사 나이앤틱이 전작 `인그레스`에서 공개한 강원도 지역 지도. 노란색 배경으로 표시된 지역이 북한 권역으로 분류돼 한국에서도 포켓몬GO 실행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편 이달 안으로 포켓몬 고 개발업체 나이언틱랩스의 마사시 카와시마 아시아태평양 총괄 디렉터가 한국을 방문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기사 이미지

포켓몬GO와 관련한 한 게임 커뮤니티 게시판. [사진 인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