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로커 이동찬 돈 받은 강남서 김모 경위 개인 책상 압수수색

검찰이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의 로비 의혹과 관련해 경찰 내부 수사 정보를 유출하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의 개인 책상을 13일 오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경찰 수사 정보를 알려주고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체포된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김모 경위의 책상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김 경위는 구속기소된 송창수(40) 이숨투자자문 대표의 사기 사건과 관련해 최유정(46·구속기소) 변호사측의 브로커 이동찬(44·구속기소)씨에게 내부 정보를 넘긴 댓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송씨로부터 경찰 로비 명목으로 3억5000여만원을 받아 이중 일부를 김 경위에게 전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