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LB 사무국 "강정호 혐의 입증 전까지 징계 없을 것"

기사 이미지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 [중앙포토]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성폭행 혐의에 대한 사실이 확인되기 전까지 징계를 내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역지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13일 '롭 만프레드 MLB 사무국장이 올스타 게임에 앞서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에 충분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이후 (강정호에게) 출장 정지 등의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만프레드 사무국장은 "우리는 현재 강정호를 둘러싸고 돌아가는 일을 인지하고 있고 사법당국과 협력 중"이라며 "우리가 어떤 조치를 취하기 전에 사법당국에서 먼저 선행돼야 하는 일들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동조합은(MLBPA) 공동 협약을 발표했다. 협약은 사무국장이 가정폭력과 성폭력, 아동학대 방지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선수들을 조사할 수 있고, 사법 처리와 별도로 징계를 내릴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강정호는 협약 발표 이후 처음으로 성폭력 혐의를 받게 된 선수다. 강정호는 지난 6일 시카고 언론을 통해 성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MLB는 즉각 성명서를 내고 "조사 과정을 면밀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혐의가 입증되기 전까지 선수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입장이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성폭행 혐의가 알려진 지난 6일 이후 계속해서 그를 선발진으로 기용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