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노트7 다음달 2일 출시 공식발표…"실물 사진 첫 유출"

기사 이미지

유명 블로거 헤머스트로퍼가 올린 갤럭시노트7 시제품 사진. [사진 트위터 캡쳐]

 ‘식스(6)’는 건너뛰고 바로 ‘세븐(7)’이다. 삼성전자가 다음 달 출시할 갤럭시노트 시리즈명을 ‘갤럭시노트7’으로 확정했다. 갤럭시노트7에는 삼성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홍채 인식 기능을 탑재할 전망이다.

13일 오전 6시(한국 시간) 삼성은 전세계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 개발ㆍ협력업체에 ‘갤럭시노트7 언팩(unpack) 초대장’을 발송했다. 검은색 바탕 초대장은 좌측에 16개의 S펜슬 이미지가 원형으로 배치돼 있다. 우측에는 펜 기능 역할을 하는 ‘S펜슬’ 가로 이미지와 ‘7 Unpacked 2016’이란 글자가 새겨져 있다.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발송한 갤럭시노트7 출시 기념회 공식 초대장. [사진 삼성전자]

초대장에 새겨진 16개의 연필 이미지는 갤럭시노트7에 탑재된 펜 기능이 전작에 비해 성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원형 모양의 S펜슬 이미지는 홍채인식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 이름으로 ‘6’을 건너뛴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됐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7과 노트 시리즈의 숫자에 통일성을 주고자 했다”며 “소비자 입장에서 두 시리즈의 숫자가 달라 생길 수 있는 혼동을 최소화하고 삼성전자 모바일 기술이 집약된 최신 제품을 더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트7은 5.7~5.8인치 쿼드HD 디스플레이 화면, 좌우 테두리가 곡면 형태의 엣지 스크린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S7와 마찬가지로 방수 기능과 무선 충전 기능을 지원한다.

미국 중심의 글로벌 정보기술통신(ICT) 업계에선 갤럭시노트7의 시제품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미국인 모바일 블로거 스티브 헤머스트로퍼는 11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여러 개의 스마트폰 실물 사진을 올렸다. 헤머스트로퍼는 “삼성전자가 조만간 공개할 예정인 갤럭시노트7의 프로토타입(시제품보다 더 원초적인 단계의 개발품)”이라고 주장했다.

유출된 사진 속 스마트폰은 갤럭시노트5와는 달리 양쪽 모서리가 곡면으로 둥글게 휘는 엣지 디자인이 적용돼 있다. 갤럭시노트7 엣지와 유사한 디자인이다. 이날 씨넷을 비롯한 주요 IT 전문매체 역시 같은 사진을 입수해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갤럭시노트7로 추정되는 렌더링 이미지. 오른쪽 제품 색상이 파란색 계열의 ‘블루코랄’. [사진 트위터]


갤럭시노트7는 다음 달 2일 미국 뉴욕에서 오전 11시(현지시간)에 공식 발표된다.  다음 달 5일 개막하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흘 전이다. 같은 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영국 런던에서도 출시 행사가 동시에 열린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