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현구 대표 10억대 비자금 조성 정황”

강현구(56) 롯데홈쇼핑 대표가 방송 재승인 로비를 위해 최소 1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그중 일부를 로비 자금으로 활용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검찰, 소환조사…재승인 로비 추궁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는 12일 강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지난해 5월 롯데홈쇼핑의 방송 재승인 심사를 전후해 임직원들에게 비자금 조성과 미래창조과학부 공무원들에 대한 로비를 지시한 혐의(방송법 위반·횡령)에 대해 조사했다.

검찰은 강 대표가 롯데백화점 상품권을 사들여 ‘상품권 깡(할인)’을 하거나 임직원 급여를 부풀려 지급한 뒤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조성한 비자금의 규모가 10억원 이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그중 2억원가량이 실제 접대비 등으로 쓴 것으로 파악하고 사용처를 추적 중이다.

검찰은 강 대표가 재승인 업무 담당 임직원들에게 대포폰을 사용하도록 한 이유도 추궁했다. 검찰에 따르면 9대의 대포폰 중 3대는 강 대표가 사용했다. 그는 지난달 검찰의 롯데홈쇼핑 압수수색 직전 간부들의 서랍을 비우고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포맷하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 교사)도 받고 있다. 검찰은 그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롯데 측 비자금 수사와 관련해) 정승인(58) 코리아세븐 대표도 11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조만간 신동빈(61) 롯데그룹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소진세(65)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장경작(73) 전 호텔롯데 총괄사장과 기준(70) 전 롯데물산 사장을 출국금지했다. 장 전 사장은 호텔롯데의 인수합병 사업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기 전 사장은 롯데케미칼의 270억원대 법인세 환급 사기 소송에 연루된 혐의가 있기 때문이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제2롯데월드와 관련해서는 현재 수사 단서를 갖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유정·송승환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