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우디A6·골프·티구안 등 중고차 값 하락 피할 수 없어

환경부가 12일 배출가스와 소음 조작 등이 확인된 아우디·폴크스바겐의 79개 모델에 대한 인증 취소 방침을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 측에 공식 통보했다. 공문에는 인증이 취소될 예정인 32개 차종, 79개 모델이 적시됐다. 폴크스바겐의 골프와 티구안, 아우디의 A6 등 인기 차종이 많이 포함됐다.

환경부는 인증 취소 확정 전에 아우디폴크스바겐 측의 소명을 듣도록 한 규정에 따라 청문회 날짜를 22일로 제시했다. 인증 취소가 확정되면 판매 정지는 물론 차종당 최대 10억원의 과징금 부과 조치도 받게 된다. 이번 인증 취소 대상 차량은 2007년 이후 국내에서 판매된 7만9000대로 추산된다. 폴크스바겐 차량 구입자는 물론 예비 구매자들은 자칫 자신이 산 차를 운행할 수 없게 되는 것은 아닌지, 혹은 관련 리콜 조치를 반드시 받아야 하는지 등 궁금한 게 많다. 소비자가 궁금해할 만한 주요 의문점들을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인증 취소와 판매 중지의 차이는 뭔가.
인증 취소는 수입·통관부터 불허한다는 것이고, 판매 중지는 이미 인증 받은 차량의 판매를 중지한다는 거다. 하지만 아우디·폴크스바겐의 재고가 많지 않아 인증 취소를 사실상의 판매 중지 조치로 보면 된다.
대상 차량은.
2007년 이후 국내에서 판매된, 사실상 대부분 차가 해당된다. 아우디의 신형 A4·Q7은 물론 수입차 베스트셀러인 티구안·골프·A6 등을 살 수 없게 된다. 다만 하반기에 나올 신형 티구안 등은 아직 인증조차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대상이 아니다.
이미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는 피해 없나.
없다. 인증 취소는 아우디폴크스바겐 법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지, 차량을 상대로 한 결정이 아니어서다. 인증 취소는 앞으로 해당 차종들을 수입·판매할 수 없다는 의미다. 현재 차량을 운행 중인 소비자에게는 영향이 없다. 애프터서비스(AS) 등도 이전처럼 서비스센터에서 받으면 된다.
해외에서 직수입하거나 몰던 차를 가져온 경우도 문제가 없나.
직수입한 경우는 많지 않을 것이다. 다만 해외에서 몰던 차를 직접 가져온 경우 이를 그대로 타면 된다. 차량별로 고유의 인증번호가 있기 때문에 AS나 수리, 운행 등엔 특별한 피해가 없다.
중고차 가격엔 영향을 줄 것 같은데.
소비자가 체감할 직접 피해는 중고차 가격이다. 브랜드 이미지 하락과 리콜 등 관련 절차가 이어질 경우 중고차 가격 하락은 피할 수 없을 것이란 게 업계의 예상이다. 과거 도요타 리콜 사태 당시 도요타 중고차 시세가 차종별로 10% 이상 떨어진 바 있다.
구체적인 리콜 계획이 나왔나.
현재로선 결정되지 않았다. 환경부의 청문회에서 아우디폴크스바겐의 입장이 충분히 소명되고, 당국이 이를 받아들인다면 큰 혼란 없이 지나갈 수도 있다. 청문회 결과에 따라 리콜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다.
리콜 계획이 나오면 그 이후의 절차는.
모델별로 배출가스·소음 등 제작 차 인증 기준을 준수하는지 따지는 ‘제작 차 결함 확인 검사’가 실시된다. 검사는 환경부가 하지만 비용은 폴크스바겐 측이 부담한다. 인증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는 모델에는 리콜 명령이 내려진다.


▶관련 기사
① 옷·말투까지 지침 내리던 본사, 사태 터지자 “그냥 팔아라”
② “브랜드 타격…이번엔 할인해도 사려는 사람 없을 듯”
③ “독일서 만들고 한국은 팔았을 뿐”…배출가스 조작, 본사 겨누는 검찰

 
리콜에 따른 소비자 부담은 없나.
리콜은 무상으로 이뤄진다. 환경부는 리콜 이후 연비 저하 방지책을 심사해 리콜 계획을 승인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리콜을 꼭 받아야 하나.
그렇다. 정부는 올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소비자의 리콜 이행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자동차 배출가스 보증 기간에 해당되면서 리콜을 받지 않은 차는 정기검사에서 불합격 처리된다. 보증 기간은 출시 연도에 따라 차이가 있다. 2009년 1월 이후 출시된 차의 경우 ‘10년 이내 혹은 휘발유차 19만2000㎞, 경유차 16만㎞ 주행’이 기준이다.

김유경·성시윤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