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혜영 “문재인 무난히 대선 후보 되면 무난히 진다”

기사 이미지
원혜영(5선·부천 오정·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8·27 전당대회에) 불출마하기로 입장을 굳혔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본지와의 인터뷰에서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가 무난히 대선 후보가 되면 대선도 무난히 진다”며 전당대회를 둘러싼 당 상황을 비판했다.

원 의원은 “새 대표는 오직 공정한 대선 후보 선출 작업을 맡아야 한다”며 “특정 세력에 종속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공정한 대선 경선룰을 만들어야 할 당 대표 후보들이 당선을 위해 차기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중 한 명으로 당내 주류를 이끌고 있는 문 전 대표 측에 ‘구애 작전’을 펴고 있는 상황을 비판한 것이다.
 
추미애·송영길 등 유력한 당 대표 후보들이 모두 문 전 대표와의 친밀도를 내세운다.
“여전히 가장 중요한 정치적 위치에 있는 문 전 대표가 전대에서 특정 후보를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여선 안 된다. 새 대표가 특정인에게만 우호적인 사람이 된다면 모든 대선주자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없게 된다. 대선의 개방성과 역동성을 잃으면 또 무난히 진다. 이 말이 가진 일말의 진실성을 정확히 봐야 한다.”
대선 경선의 역동성이 왜 중요한가.
“우리는 야당이다. 변화에 대한 기대가 없는 ‘정해진 경기’로는 관중을 신나게 할 수 없다. 시민들의 기대와 공감 없이는 거대 기득권인 집권세력에 이길 수 없다는 것이 지금까지 여러 차례 증명됐다.”
후보들이 호남에만 공을 들이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봐야 하나.
“호남 패배는 당 모두가 책임질 문제다. 누가 대표가 되든 바로 민심이 좋아질 가벼운 사안이 아니다. 핵심은 특정인과 특정 지역에 대한 구애가 아니라 집권 능력과 자세를 보이는 것이다.”
원 의원의 불출마로 전당대회가 맥이 빠진다는 지적이 있다.
“활력이 필요한 건 전대가 아니라 대선 후보 경선이다. 대통령 후보 선정을 공정하게 관리한다는 신뢰만 있다면 누가 대표가 되든 상관없다. ”

원 의원은 전대 출마 대신 ‘초당(超黨)’을 내세운 정치개혁에 전력할 뜻을 밝혔다. 19대 국회에서 152명이 참여했던 국회 개헌모임을 재추진하면서 권성동·백재현·김동철 의원 등 여야 3당 의원을 공동대표 격으로 세웠다. 곧 300명 의원에게 제안서를 보내 21일 1차 합류 인사를 정할 계획이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결성한 4선 이상 중진모임도 정병국·강창일·박주선 의원이 주도하는 구도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이재명 성남시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요구에 부응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번 주 안에 전대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세력과 손잡고 선거에 나갈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