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은 외침 LOUD] 길에 물건 쌓아두면 사람 다쳐요…상점 앞에 보행자 스티커

 
서울 노원구 선곡초등학교와 광운중학교 앞 도로에서는 매일 오후 2시 진풍경이 벌어집니다.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학생들이 거리를 곡예처럼 빠져나가기 때문입니다. 가뜩이나 폭이 좁은 보도에는 인근 상인들이 내놓은 물건들이 가득 쌓여 있습니다. 학생들은 자전거, 사다리, 과일 상자, 화분이 놓여 있는 보도를 한 명씩 빠져나갑니다. 일부 학생은 마주 오는 사람과 맞닥뜨리자 냉큼 차도로 피해갑니다. 광운중학교 2학년 전상영(14)군은 “비가 와서 우산을 쓰거나 보도 위에 오토바이라도 있으면 걷기가 힘들어 차도로 내려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픽토맨이 부착되기 전의 혼잡한 보도 모습. [제임스 요한슨 객원 사진작가]

전동 휠체어를 이용하는 교통약자에게는 보도 위 적치물이 생명을 위협하는 장애물입니다. 뇌병변 장애를 앓는 안모씨는 4년 전 보도에 쌓여 있는 적치물 때문에 차도로 내려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뒤에서 오던 택시가 안씨를 들이받았기 때문입니다. 전동 휠체어는 도로교통법상 보행자로 분류돼 보도로만 다녀야 합니다. 오영철 서울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장은 “좁은 보도에 물건을 쌓아 두면 전동 휠체어가 지나갈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위험을 감수하고 차도로 내려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 교통안전공단이 전국 15개 시·도의 성인 남녀 1275명을 대상으로 한 면접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8명은 보행 중 교통사고 위험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이유로는 주변을 지나는 자동차(40.1%)를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보도에 놓여 있는 적치물과 시설물(23.2%)을 꼽았습니다. 지난해 한국에 온 미국인 유학생 조니 테일러는 “사람들이 걷는 길에 각종 상자가 쌓여 통행을 가로막고, 심지어 오토바이까지 다니는 게 놀라웠다”고 말했습니다.

가뜩이나 좁은 보도에 상자 빼곡
전동 휠체어 이용자 통행 못해
차도로 내려갔다 사고 나기도
보행자 표시 ‘픽토맨’ 부착했더니
상인들 “불편 안 주게 노력할게요”

보도에 각종 물건을 쌓아놓는 건 불법입니다. 도로 법 제117조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상인들은 하소연합니다. 서울 노원구에서 대형마트를 운영하는 김모씨는 “장사를 하다 보니 상품을 길에 진열하게 된다”며 “구청에 단속되면 과태료를 물게 돼 괴롭다”고 말했습니다. 권순구 서울시 보도환경팀장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서는 단속을 해야 하지만 상인들의 입장도 있어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작은 외침 LOUD’는 보행자 도로를 점령한 불법 적치물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작은 실천운동을 제안합니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메시지를 픽토그램으로 만들어 상점 앞 보도에 부착하는 방식입니다. 상인들이 불법 적치물을 없애는 데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하자는 취지입니다. 픽토그램에는 ‘이곳은 사람이 걷는 곳’ ‘걷기 좋은 길, 함께 만들어요’와 같은 메시지를 표기했습니다. 금기와 경고의 느낌을 주는 빨간색 대신 권유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하늘색을 주로 사용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지난 8일 서울 광운로1길 상점 앞 보도에 부착한 LOUD의 ‘픽토맨’. [제임스 요한슨 객원 사진작가]

상인들의 거부감을 덜기 위해 픽토그램도 캐릭터로 만들었습니다. 보행자 도로를 뜻하는 교통 표지판을 얼굴에 달고 있는 ‘픽토맨’이 그 주인공입니다. LOUD팀은 ‘픽토맨’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8일 서울 노원구 광운로1길을 방문했습니다. 보도에 물건을 내놓은 상점 세 곳을 골라 상점 앞 보도 바닥에 각각 ‘픽토맨’ 스티커를 시범 부착하고 상인들에게 캠페인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꽃집을 운영하는 신유리씨는 “보행자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되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실천이 어렵다”며 “보도 쪽에 내놓은 화분들을 가게 안쪽으로 들여놓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대형마트를 운영하는 김모씨도 “보도를 막지 않기 위해 부피가 큰 상자들은 가급적 놓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민 장윤희씨는 “길에 물건을 쌓아두면 불법이라는 사실을 한 번 더 알려주는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픽토그램만으로 단번에 불법 적치물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을 겁니다. 이종혁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장(미디어영상학부 교수)은 “도로 불법 적치물은 상호 협력 없이는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보행자의 권리와 안전을 위해 분명한 메시지를 불법 적치물의 현장에 부착해 협력을 유도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작은외침 LOUD 더 보기
① 웃는 얼굴에 담배꽁초 버릴 건가요…하수구에 스마일 스티커
② ‘스마트폰 좀비’ 이제 그만…5명 중 1명 “건널목서 만지다 아찔”

기사 이미지
일상 속 작은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보내주세요

e메일(loud@joongang.co.kr), 페이스북(facebook.com/loudproject2015)으로 보내주시면 개선책을 함께 고민하겠습니다. 지난 1년여간 LOUD에서 제안한 픽토그램 디자인을 보내드립니다. e메일이나 페이스북으로 연락 주세요. 중앙일보(joongang.co.kr), 중앙SUNDAY(sunday.joongang.co.kr)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그동안 진행한 LOUD 프로젝트를 볼 수 있습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