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도심서 여자비치발리볼대회 열린다

세계 여자비치발리볼대회가 대구 도심에서 열린다. 국제배구연맹이 주최하고 한국비치발리볼연맹이 주관하는 ‘대구세계여자비치발리볼대회’가 15일부터 17일까지 중구 중앙도서관 옆 삼덕 제2주차장에서 열린다. 주차장에 모래를 깔고 네트를 설치해 경기를 한다. 지난해 대구치맥페스티벌에서 첫 대회를 한 뒤 두 번째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스페인 등 9개국 10개팀이 참여해 기량을 겨룬다. 국내에선 김언혜 선수 등 국가대표 2개 팀이 참가한다. 모두 24게임이 치러진다. 15일 오후 2시 첫 예선경기를 시작으로 매일 오후 10시50분까지 경기가 열린다. 결승전은 18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다. 상금은 2만5000달러.

한편 비치발리볼 경기는 1920년대 미국에서 시작된 해변 모래밭 배구대회로 96년 미국 애틀랜타 올림픽 때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