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하게 살아온 것에 감사할 따름”

기사 이미지
“숫자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그동안 제가 건강하게 살아온 것에 감사하죠.”

600번 헌혈한 공무원 최문희씨

‘공무원 헌혈왕’ 최문희(55·사진) 충남도 개발정책팀장이 12일 대한적십자사 공주대 헌혈센터에서 600번째 헌혈을 했다. 그의 헌혈 기록은 충청권에서는 가장 많고 전국에서도 세 번째 기록이다. 현직 공무원 중에선 단연 1위다. 전국 최다 헌혈자는 723회, 2위는 680회라고 혈액원 관계자는 설명했다. 헌혈 한 번당 400~500㎖씩 혈액을 뽑는 점을 감안하면 최 팀장이 그동안 내놓은 피는 320ℓ에 달한다.

최 팀장은 고교 2학년 때인 1979년부터 헌혈을 시작했다. 이후 14년간 두 달에 한 번씩 헌혈대에 올랐다. 93년부터는 새로운 헌혈방법 도입과 기준 변경에 따라 성분헌혈을 포함해 매달 두 차례 헌혈을 하고 있다. 최 팀장은 94년에는 골수기증도 등록했다. 헌혈증서 가운데 515매는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나 대한적십자사 등에 기증했다. 나머지 증서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증할 계획이다. 직장인인 두 자녀도 고교생 때 헌혈을 시작해 30~40차례씩을 기록하고 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최 팀장은 2009년 행정자치부가 선정한 ‘공무원 헌혈왕’에 뽑혔고, 2014년에는 공무원 최고 영예인 ‘청백봉사상’을 수상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