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며느리에게 사교육 폭탄 던지지 말라 경고”

기사 이미지
소설가 조정래(73·사진)씨가 새 장편소설 『풀꽃도 꽃이다』(해냄)를 출간했다. 한국사회의 뿌리 깊은 병폐 중 하나인 교육문제를 파고든 두 권짜리로 대기업 상사맨의 애환을 그린 『정글만리』 이후 3년 만이다. 『태백산맥』 등 대표작들을 통해 우리 근현대사를 관통해온 조씨가 또다시 현실에 현미경을 들이댄 것이다.

3년 만에 『풀꽃도 꽃이다』 펴낸 조정래
대책 없는 이 땅의 교육현실 담아
“낙오자 만들지 않아야 바른 교육
풀꽃처럼 못난 아이들도 모두 꽃”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조씨는 “그동안 수많은 작품을 썼지만 이번 작품의 ‘작가의 말’을 쓸 때처럼 통렬한 심정이었던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소설 집필을 위해 직접 취재해보니 그만큼 교육 문제가 심각하더라는 얘기다.

그는 “하루 평균 1.5명의 청소년이 성적·학교 폭력 등에 시달린 끝에 자살하고, OECD 국가 중 가장 오래 공부하는데도 학업성취도는 꼴찌이며 한 해 사교육비 규모가 40조인 나라가 바로 한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정도로 위험한 상태이고 경제 침체의 원인이 돼버렸는데도 아무도 대책을 세우지 않는 것 같아 소설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올바른 교육은 단 한 명의 낙오자 없이 모두 끌어안아야 하고, 장미꽃만 꽃이 아니라 풀꽃처럼 못난 아이들도 꽃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했다.

소설은 무너진 공교육 현장을 실감나게 비춘다. 교육을 제대로 세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국어 교사 강교민, 자녀의 대학진학에 목숨 거는 주부, 꿈을 가로막는 현실에 고통받는 아이들, 영어회화 황금알 시장을 노리는 미국인 영어강사 등을 통해서다. 2권 마지막에 미국의 하버드대생들이 진단한 한국교육의 현실은 참담할 정도다. 하버드의 한인 유학생들이 왜 운동이나 봉사활동은 전혀 하지 않고 기숙사에 틀어박혀 배운 걸 달달 외우면서도 성적은 신통치 않은지 대치동 학원가의 주입식 교육을 둘러보고 원인을 알았다고 하는 대목에서다.

해결책은 있을까. 조씨는 “교육에 관한 우리 인식과 관념, 사회제도를 지금 당장 완전히 뜯어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토론교육을 전면 도입해 창의성을 키워주고 대졸과 고졸 간의 임금 격차도, 독일 같은 선진국 수준으로 대폭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교육개혁, 저출산 문제 해결에 극적으로 성공한 프랑스 같은 모범 사례가 있다. 우리라고 못할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고1과 중1, 두 손자에 대해서는 사교육 폭탄을 던지지 말라고 며느리에게 강력 경고했다”고도 소개했다. 최근 교육부의 막말 공무원에 대해서는 “국민이 개·돼지면 세금 받아먹는 공무원은 기생충 밖에 더 되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