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갠지스강의 신새벽

갠지스강의 신새벽
-차옥혜(1945~ )


 
기사 이미지
아파라

꽃접시 타고 가는 촛불들

눈물겨워라

기도하는 손들

아름다워라

강물로 죄를 씻는 몸들

덧없어라

타는 시체들

강물 타고 가는 넋들

서글퍼라

꽃을 띄우며 떠도는 나룻배



인도 갠지스강이 수많은 시인의 눈길을 끄는 것은, 거기에 죄와 죽음과 환생과 기도의 삶이 응축돼 있기 때문이다. 연꽃잎 위에 놓인 금잔화 촛불이 흐린 갠지스 강물 위를 둥둥 떠갈 때, 누가 이승의 삶에 정주(定住)할 수 있을까. 산 사람들이 모여 시체를 태우는 갠지스 강가에 붉은 노을이 질 때, 누가 현세의 행복을 영원하다고 생각할까. “서글퍼라/ 꽃을 띄우며 떠도는” 지상의 인간들, 우리들.

오민석·시인·단국대 영문학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