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아파트 분양가 7년 만에 다시 1000만원 대

아파트 분양가가 7년 만에 다시 3.3㎡당 1000만원을 넘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수준이다. 12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 1~7월 전국에서 분양한 신규 아파트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018만원이다. 전국에서 5곳이 3.3㎡당 1000만원을 넘었다. 서울·경기도·인천·부산·대구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분양가가 3.3㎡당 1000만원을 처음 넘은 것은 2008년이다. 부동산 호황 바람을 타고 1083만원까지 상승했다. 같은 해 금융위기가 닥치면서 2009년 1075만원으로 떨어졌고 이후 줄곧 1000만원을 밑돌았다. 부동산 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금융위기 여파로 집값이 하락하고 미분양이 쌓였지만 지난해부터 분양시장이 호황을 맞으면서 다시 1000만원대를 회복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전국에서 새 아파트 분양가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이다. 3.3㎡당 2158만원이다. 공급면적 99㎡형 아파트를 사려면 평균 6억4740만원은 줘야 한다는 의미다. 2008년(2171만원) 처음 2000만원대에 진입했다가 8년 만에 다시 회복했다.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분양가가 치솟았다. 1월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옛 반포한양)는 3.3㎡당 평균 4290만원의 높은 분양가에도 평균 38대 1로, 1순위에서 마감했다.

두 번째로 분양가가 비싼 지역은 대구다. 3.3㎡당 1220만원이다. 부산(1104만원), 경기도(1097만원), 인천(1020만원)이 뒤를 이었다. 대구는 2000년대 중반 ‘미분양 무덤’으로 불렸던 지역이다. 새 아파트가 잘 팔리지 않아 주택건설업체도 신규 분양을 꺼렸다. 이 때문에 한동안 공급이 거의 없었고 2010년 이후 새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4월 분양한 범어 라온 프라이빗 2차(1578만원) 경쟁률은 122대 1이다.

하지만 최근의 분양가 상승과 분양물량 증가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51만 가구에 이어 올 연말까지 47만 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분양 주택도 다시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5만5456가구로, 전달보다 1640가구 늘었다. 부동산114 윤지해 책임연구원은 “분양가가 절정을 찍었던 2008~2009년 이후 미분양이 쌓이고 가격이 확 떨어졌던 때와 비슷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분양전문업체인 내외주건 정연식 부사장은 “이미 주택보급률은 100%를 넘었고 ‘소화불량’ 우려가 커지고 있어 가격 조정에 들어가야 할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분양가도 더 오르기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부가 최근 중도금 집단대출 요건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주택산업연구원 김태섭 정책연구실장은 “역대 최고 수준을 갈아치우고 있는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전체적으로 가격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KB국민은행 임채우 부동산전문위원은 “정부가 대출 요건을 강화하며 열기가 뜨거운 분양시장에 대한 규제의 뜻을 내비친 데다 브렉시트로 대외경기 불안까지 겹친 만큼 차익을 노린 투자 목적의 청약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