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느냐 죽느냐' 위기 돌파 박지원 "햄릿을 반면교사로"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제10차 의원총회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흩어지면 죽고 뭉치면 살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의원총회 모두 발언에서 셰익스피어 비극 햄릿의 대사를 인용해 소통과 단결을 통한 위기관리 리더십을 강조하면서다.

박 위원장은 "우리에게 있었던 안개 하나가 걷히면서 산뜻하게 출발하는 것 같다. 우리 당의 위기 관리 리더십은 당내 화합과 단결에서 출발했다"며 "또 다시 단결하자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새벽 서울서부지법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에게 '총선 홍보 리베이트'혐의로 청구된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현역 의원 두 명이 구속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났다. 박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안철수·천정배 전 대표가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을 사퇴한 후 원내대표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하며 리베이트 사건으로 인한 당 위기 극복을 진두지휘해왔다.
기사 이미지

12일 오후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관람하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더민주 김종인 비대위 대표. 박가영 기자

앞서 지난 8~10일 당내 율사 출신 의원들과 사흘 연속 대책회의를 열어 새누리당 홍보 동영상 리베이트 사건과 국민의당 사건을 비교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새누리당 부실·편파조사' '보도자료 늑장 배포'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저녁엔 국립극장에서 연극 '햄릿'을 관람한다. 국민의 정부 시절부터 친분이 두터운 손숙 전 환경부 장관의 초청을 받았다. 이번 연극은 유인촌 전 문화부 장관이 6번 째로 햄릿역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손금주 수석 대변인과 당직자가 동석하고, 기자단도 단체 관람한다.

박 위원장 측 관계자는 "이 위기가 곧 햄릿형 리더십을 반면교사(反面敎師) 삼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결단해 나갈 수 있는 과정"이라면서 "의원총회를 통해 의원간 교류를 증진시키고, 언론보도를 회피하지 않고 더 적극적으로 개방적인 관계를 형성하면서 위기를 돌파하는 게 박지원표 리더십"이라고 말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