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살 원영이' 끔찍한 학대 일삼던 계모 '무기징역'

부모에게 학대받고 암매장까지 된 7살 신원영군 사건의 피고인 계모와 아들의 고통을 외면한 친부에게 검찰이 각각 무기징역·징역 30년을 구형했다.

11일 수원지법 평택지원 형사1부(김동현 부장)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살인·사체유기·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계모 김모(38)씨·친부 신모(38)씨 등에 대해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구형이유로 “신원영군에게 하루 1끼만을 식사로 제공하면서 락스 등을 붓는 등 학대를 한 것도 모자라 영하의 날씨에 방치까지 했다”며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결과를 용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군 사망 이후 치밀하게 범행을 은폐하고 새로운 아이를 갖기로 계획하는 등 살인의 고의도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최후변론에서 눈물을 쏟으며 재판부의 선처를 바라기도 했고 신씨는 고개를 숙이고 흐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① [카드뉴스] 원영이를 기억하십니까?
[단독] 112㎝ 기억해요…끔찍한 학대에 숨진 신원영 군의 키입니다


계모 김씨는 신원영 군이 숨지기 3개월 전부터 화장실에 가둬놓고 락스원액 등을 뿌리는 등 학대해오다 원영이가 숨지자 평택의 야산에 신씨와 함께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신씨는 김씨의 학대행위를 알면서도 방관하다 원영이를 결국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선고일은 다음달 10일 오후 2시다.

평택=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