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연 프로포폴 사건 심경고백…"나는 불량식품의 온상"

기사 이미지

[사진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배우 이승연이 프로포폴 투약 사건 당시 심경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이승연의 일상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이승연은 “언제가 가장 힘들었냐?”는 질문에 “이번 최근 일이 가장 힘들었다”며 3년 전 프로포폴 투약 사건을 언급했다.

이승연은 “나는 불량식품의 온상 같았다. 얼굴도 어떻게 잘 안되니까 조금 따라가 보자고 주사도 맞고 했었는데 몸과 마음이 많이 아팠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왜 그런일이 나한테 생겼을까 정말 깊이 생각했다. 아프다고 다 그러진 않는데 방법이 정말 그거 밖에 없었나? 자기 스스로를 홀대한 벌을 받는구나 생각했다”며 “그래서 크게 혼났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